Posted on 2017.03.31 22:10
Filed Under 빡지의 세상살이/2017_제주도



새빨강 모닝을 끌고 처음으로 향한 장소는!
바로 애월초등학교인 더럭분교!

제주도에서 인생사진을 찍을 수 있다고 유명한, 알록달록 전경의 작은 초등학교였다.

 

 

 

네비를 찍고 근처에 다다르자 한눈에 보아도 저기 저 학교가 더럭분교이구나! 라는 걸 알 수 있을 만큼
알록달록한 자태를 뽐내고 있었다.

실제 운영하는 학교다보니, 차량은 내부로 가지고 들어갈 수 없기에, 근처에 주차를 하고 더럭분교의 입구로 향했다.

 

블로그에 올라온 사진들만 봤을때는 잘 몰랐는데, 막상 가보니 유명세로 인해 그런건지,
본인처럼 사진을 찍으로 온 사람들을 위한 안내문이 붙어있었다.

문구를 보니 실제로 학생들이 다니는 학교인데, 관광객들이 무분별하게 찾아와서 수업이나 학교 운영에 지장이 있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다.

 

 

들어가보면 탐방로라고 따로 길을 만들어 논것을 볼 수 있었다.
내가 갔을때는 평일이긴 했지만 6시가 넘었어서 아이들이 없긴했지만, 막상 길을 저렇게 만들어놓으니 학교 안쪽으로는 들어가기 쉽지 않았다.

 

해질녘이었기에 사람이 없을줄 알고 갔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본인처럼 인생사진을 찍기위해 더럭분교를 찾는 사람들을 몇팀 더 만날 수 있었다.

혼자온 사람은 나밖에 없다는게... 살짝 창피했지만..
창피함은 잠깐이고 사진은 영원하기에, 부끄러움을 무릅쓰고 삼각대를 놓고 사진을 찍기 시작했다..

 

찍고나니... 인생사진인지는... 잘 모르겠다..
날씨가 좋은날 쨍하게 찍었어야하는데.. 해가 저물고 있어서 어쩐지 우중충한 색깔이다..

어쨋든, 조용하고 알록달록했던 더럭분교를 뒤로하고,

다음은 "맨도롱또똣" 이라는 드라마에 나왔던! "카페 봄날" 로 이동했다.

지도 크게 보기
2017.3.31 | 지도 크게 보기 ©  NAVER Corp.

 

해가 지고나서 제법 어두워진 시각에 갔음에도 "카페 봄날"의 분위기는 충분히 낭만적이었다.
다만, 카페 봄날 안쪽으로 들어가보려면 입구에서 음료를 주문해야 들어가볼 수 있다.

안쪽에 예쁜 곳들이 많은데, 입장료가 음료값이라고 생각하면 간단할듯 하다.

 

맨도롱또똣 드라마를 재밌게 봤던터라 뭔가 더 반가웠다.
실제로 내부는 아기자기하니 사진찍는 사람들에게는 더할나위 없는 포토존이 곳곳이 즐비했다.

어디에서나 찍어도 사진이 너무 예쁘고 느낌있게 나온달까?

음료값이 전히 아깝지 않을만큼 많은 사진들을 찍을 수 있어서 충분히 만족스러웠다!
다만.. 차마 삼각대를 들고 들어오진 못한터라... 이 예쁜 곳들에서 본인의 사진을 제대로 남길 수 없었다는 것이 한이라면 한이랄까.....

다음에 동행을 달고 다시한번 와봐야겠다는 다짐을 했다!

 

 

애월에 대한 낭만들 한껏 안겨준 카페 봄날에서 그렇게 한참 셔터를 눌러대고 났더니 배가고파져서,
저녁으로 먹을만한 것을 찾아나섰다!




도움이 되셨다면 기분좋게 추천! 버튼을 클릭 부탁드려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About

by 빡지☆

Counter

· Total
: 665,767
· Today
: 5
· Yesterday
: 22